• 학회소식
  • 필란트로피 이슈
"골룸"이 11시간 읽어준 "호빗"...65만명 시청+4억원 모금
  • 작성일
  •   2020.05.18 11:27:26
  • |
  • 조회
  •   195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골룸’이 11시간 동안 ‘호빗’을 읽자 65만여명이 모여들었고, 4억여원이 모금됐다.

영국 BBC방송은 9일(현지시각) 판타지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골룸’을 연기해 유명한 영국 배우 앤디 서키스(56)가 코로나 19 의료진 등을 돕기 위해 무려 11시간 동안 ‘호빗’을 낭송해 28만3천 파운드(약 4억2천776만원)를 모금했다고 보도했다.

‘호빗’은 ‘반지의 제왕’과 함께 판타지 소설의 거장 J.R.R. 톨킨의 대표작이다.

서키스는 영화로 옮겨진 ‘호빗’과 ‘반지의 제왕’에서 모두 사악하고 기괴한 캐릭터인 골룸을 연기했다.

8일 오전 10시 유튜브 등을 통해 시작한 낭송은 11시간에 걸쳐 이어졌고, 애초 목표 모금액 10만 파운드의 3배 가까운 성금이 답지했다.

서키스는 낭송 도중 목표 모금액이 달성되자 “이제 그만 읽어도 되겠다. 안녕”이라며 장난을 치기도 했다.

그는 8일 2차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을 맞아 2분간 묵념하고, 화장실을 다녀올 때를 제외하고는 중단하지 않고 마라톤 낭송을 이어갔다.

서키스는 낭송을 마친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낭송에) 귀를 기울이고 우리의 최전선 일꾼들을 후원해 준 모두에게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참고: 스포츠월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3길 36 용비어천가 1829호
Copyright ⓒ 2018 Korea Society of Philanthropy. All Rights Reserved.